여성긴급전화 1366 충남센터
홈으로 > 자료실 > 자료실
 
작성일 : 18-03-30 11:30
'미투 대학가 확산'…교육부 "성희롱·성폭력 교원 처벌 강화"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5  

30일 박춘란 차관·여대생들 간담회
 대학내 성희롱·성폭력 해결방안논의
 학내 조사·처리기구 운영 내실화 검토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대학가의 미투(Me Too)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교육당국이 성희롱·성폭력 등을 저지른 교원에 대한 징계 및 처벌의 실효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교육부는 30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박춘란 차관과 여대생들간 현장소통 간담회를 열었다. 최근 대학가 미투운동과 관련해 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교육분야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해 현장에서 필요한 방안을 논의한다는 취지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 차관을 비롯해 가천대, 동국대, 서울대, 세종대, 신한대, 한국외대, 한양대경인여대, 계원예대, 대림대, 서울예대, 수원여대 등 수도권지역 여대생 12명이 참석했다.

 학생들은 대학에서 발생하는 성희롱·성폭력실태와 향후 보완해야 할 사항을 전하고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박 차관은 "대학내 권력관계에서 비롯하는 성폭력의 고리를 끊고 피해자를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대학내 조사·처리기구 운영을 내실화하겠다"며 "범죄를 저지른 교원에 대한 징계·처벌의 실효성을 제고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성평등 및 인권교육 분야 민간전문가들로 구성된 교육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자문위원회는 다음달 3일 첫 회의를 열고 교육분야 전반의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개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positive100@newsis.com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0330_0000267590&cID=10201&pID=1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