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긴급전화 1366 충남센터
홈으로 > 자료실 > 자료실
 
작성일 : 19-03-14 17:05
"남편과 바람피웠다"…20대 여성 살해 후 베란다에 5년간 시체 은닉한 부부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7  

시신 고무통에 옮겨 담은 뒤 냄새나지 않도록 흙·세제 붓고 4년 넘게 유기[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2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자신들의 집 베란다에 있는 대형 고무통에 5년간 보관해 온 부부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13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살인, 사체은닉 혐의로 A씨(28·여)와 전 남편 B씨(28), A씨의 남동생 C씨(26)등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 로고. [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A씨 부부는 2014년 12월 부산 남구에 있는 D씨(사망당시 21세·여)의 원룸에서 D씨를 마구때려 숨지게 하고 대형 김장용 고무통에 시신을 넣어 흙으로 덮은 뒤 자신들이 살고있는 주택 2층 베란다에 5년동안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남동생 C씨를 불러 D씨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은 뒤 남편 B씨와 함께 주거지로 옮긴 것으로 그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D씨는 2014년 6월 경북에 있는 휴대전화 제조공장에서 근무하다 A씨를 알게된 이후 A씨의 제안으로 부산에 내려와 한동안 같은 집에서 지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D씨가 자신의 남편 B씨와 불륜을 저지르고 자신의 한 살 된 아이를 넘어뜨려 다치게 했다는 이유로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D씨의 가족은 '부산에 아는 언니와 함께 지낸다'는 마지막 연락을 받은 뒤 소식이 끊기자 2015년 12월 가출 신고를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범행은 5년 만에 드러났다.

올해 B씨와 이혼한 A씨가 새로 사귄 남자친구와 술자리를 하던 중 자신이 D씨를 살해해 보관하는 사실을 이야기했고, 이 남자친구가 지난 8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5개 형사팀으로 전담팀을 구성, A씨 등 3명의 위치를 추적해 신고 40시간 만에 모두 검거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DNA 검사결과 피해자 D씨와 D씨의 가족이 제출한 DNA 시료가 일치한다는 결과를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은 "현재 유골만 남아있는 상태여서 국과원 부검을 통해 사인을 규명한 뒤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