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긴급전화 1366 충남센터
홈으로 > 자료실 > 자료실
 
작성일 : 18-11-09 07:36
“너도 안기고 용돈 받을래” 10대 추행한 택시기사 ‘징역’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  

60대 택시기사가 옆자리에 앉은 청소년 승객의 무릎과 허벅지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울산지법 형사13부(김현환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9·남)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3년을 명령했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올해 2월 18일 오전 4시쯤 울산시 남구에서 B(17)양을 손님으로 태웠다. A씨는 조수석에 앉은 B양에게 “얼굴도 예쁜데 왜 남자친구가 없냐”고 말하면서 왼쪽 무릎 부분을 쓰다듬고 손을 만졌다.

또 “저번에 한 학생은 용돈을 주니 안겼는데, 너도 안기고 용돈을 받겠느냐”고 물으며 허벅지를 만지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 범행 때문에 피해자가 건전한 성적 가치관을 형성하는 데 장애를 초래할 수 있다”며 “피고인은 범행을 반성하지 않고 납득할 수 없는 변명으로 일관했으며, 피해자를 증인으로 출석하도록 해 2차 피해를 가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