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긴급전화 1366 충남센터
홈으로 > 자료실 > 자료실

 
작성일 : 22-04-09 23:51
서울대생들 "'성추행 교수' 징계, 1년8개월 지연"…학내 행진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7  

기사내용 요약
'권력형 성폭력·인권침해 없는 서울대 행진'
2020년 제자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C교수
"학교 측, 재판 결과 기다린다며 징계 미뤄"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권력형 성폭력·인권침해 문제 해결을 위한 서울대인 공동행동 소속 학생들이 7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력형 성폭력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2022.04.07.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위용성 기자 = 서울대 학생들이 제자 성폭력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음대 C교수를 서둘러 파면하라고 7일 촉구했다.

서울대 학생들로 구성된 '권력형 성폭력·인권침해 문제 해결을 위한 서울대인 공동행동'(공동행동)은 이날 서울대 아크로폴리스 광장에서 '권력형 성폭력·인권침해 없는 서울대학교를 위한 행진'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권력형 성폭력 교수 즉각 파면!' 등 구호가 담긴 현수막을 들고 "무책임한 학교 태도에 피해자 고통은 장기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대 음대 C교수는 제자인 피해자를 강제로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 2020년 8월 불구속 기소됐다.

공동행동은 학교가 재판 결과를 기다리겠다며 1년8개월째 징계 의결을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다빈 공동행동 집행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징계위 규정상 성비위 사건의 원칙적인 징계 의결 기한은 30일이고, 규정 제4조는 기소 결정이 통보되면 징계를 진행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며 "게다가 C교수가 곧 정년에 달해 당연퇴직하면 재직자를 대상으로는 학내 징계나 조사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 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해임된 음대 B교수 역시 사건 공론화로부터 징계 의결까지 1년9개월이 걸렸다며 늑장 징계위가 반복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피해자가 가해자의 징계 심의 결과 등 정보를 요청해야만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징계위 규정이 피해자의 절차적 권리를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이밖에도 최 위원장은 "피해자와 같은 위치를 공유하는 간접적인 당사자이자, 엄연한 학교의 구성원인 학생의 징계위원회 참여도 보장돼야 한다"며 학생 혹은 학생이 추천한 외부위원이 징계위원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