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긴급전화 1366 충남센터
홈으로 > 자료실 > 자료실

 
작성일 : 21-11-25 23:43
"집유 기간에 죽이는 게 이득"…전 여친 흉기로 위협한 30대男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  

집행유예 기간 중 전 여자친구의 집에 찾아가 흉기 난동을 벌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집행유예 기간에 전 여자친구의 집에 찾아가 흉기 난동을 벌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25일 오전 3시40분께 서울 성동구 마장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A씨를 살인미수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헤어진 전 여자친구 B씨의 집에 흉기를 들고 찾아가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집행유예 기간이니 다 죽이고 가는 게 이득"이라며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B씨와 함께 있던 남성과도 몸싸움을 벌였고, 흉기로 위협했다.

A씨는 과거 상해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고 집행유예 기간 중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고 다만, 스토킹 관련 신고는 이전까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