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긴급전화 1366 충남센터
홈으로 > 자료실 > 자료실
 
작성일 : 20-06-30 08:32
교수님의 이중생활…길거리여성 신체 몰카 수두룩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  

신고 피해자 외 다른 여성 사진도 수두룩
휴대전화 압수, 포렌식 분석 여죄 조사 중

대학교수가 경기도 광명시 거리에서 여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찍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 광명시 길거리에서 대학교수가 여성의 신체를 몰래 찍다 경찰에 붙잡혔다.

광명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A 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대학교수인 A 씨는 최근 광명시 한 거리에서 자신의 휴대전화로 여성 B 씨의 신체 특정 부위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씨는 B 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 씨의 휴대전화에는 B 씨의 사진 외에 다른 여성들의 신체 사진이 수백장 저장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인근 대학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었고, B 씨의 항의에 "풍경을 찍고 있었다"면서 자신이 대학교수임을 밝히고 "결코 불법 촬영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포렌식 분석을 통해 추가 범죄 여부를 조사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