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긴급전화 1366 충남센터
홈으로 > 자료실 > 자료실
 
작성일 : 19-08-13 23:31
여자친구 2시간 동안 마구 때린 육군 장교…“험담해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  

사진=뉴스1

 

현역 육군 장교가 모텔에서 여자친구를 무차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5시 40분께 “여동생이 데이트 폭력을 당해서 병원에 입원 중”이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피해자 A 씨의 친오빠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건 당일 A 씨가 입원 중인 병원 응급실 인근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B 중위(23)를 발견, 긴급체포했다. B 중위는 A 씨의 남자친구로 신고자가 가해자로 지목한 인물이었다.

B 중위는 5일 오전 1∼2시 사이 경기 고양시의 한 모텔에서 여자친구인 A 씨의 얼굴과 몸 등을 2시간 동안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갈비뼈가 골절되고 눈을 다치는 등 심한 상처를 입었다.

B 중위는 A 씨가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다른 사람에게 자신을 험담한 내용을 보고 격분해 범행을 저질렀다. B 중위는 A 씨가 잠든 사이 A 씨 손가락 지문으로 A 씨 스마트폰의 잠금장치를 풀어 카카오톡 내용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 씨에게 스마트워치를 지급하는 등 피해자 보호 조치하는 한편, 군인 신분인 A 중위의 신병을 사건 당일 오후 11시 30분경 군 헌병대에 넘겼다.

군 관계자는 13일 동아닷컴에 “해당 사건은 군 절차에 따라 조사 중이다. 사전구속영장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