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긴급전화 1366 충남센터
홈으로 > 자료실 > 자료실
 
작성일 : 19-07-13 07:35
"호감 가서 그랬다" 여성 뒤쫓아 건물 침입한 남성 경찰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3  

"술 취해 있었다" 다세대주택 현관 출입문 안에 들어가

[CBS노컷뉴스 김명지 기자]

(일러스트=연합뉴스)술을 마신 상태에서 모르는 여성을 뒤쫓아 건물 안까지 들어간 남성 경찰관이 입건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12일 30대 A 순경을 주거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순경은 지난달 28일 오전 5시 40분쯤 서울 송파구에서 지나가던 여성을 뒤따라가 한 다세대주택 1층 현관문 안까지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

A 순경은 당시 여성이 강하게 항의하자 도망쳐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추적한 결과 해당 남성이 서울 혜화경찰서 소속 A 순경 시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1일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A 순경은 "당시 술에 취했고, 호감이 가서 그랬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혜화경찰서는 A 순경을 대기 발령했다고 밝혔다.

divine@cbs.co.kr